로고

경기도의회 서현옥 의원,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전문가 정담회 참석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3/04/12 [11:09]

경기도의회 서현옥 의원,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전문가 정담회 참석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3/04/12 [11:09]

▲ 경기도의회 서현옥 의원,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전문가 정담회 참석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서현옥 의원(더불어민주당, 평택3)이 지난 11일 오후 2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 행복마을 관리소 전문가 정담회'를 통해 해당 사업의 현황을 점검하고 발전방안을 제언했다.

이번 정담회에는 서현옥 의원을 비롯해 사회적경제국 석종훈 국장, 안산 일동 송해근 동장이 배석하고 경기연구원 최준규 박사,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최인수 박사, 커뮤니티플랫폼 이유 임민아 대표, 동탄행복마을 푸르지오 조영목 소장, 안산YMCA 이필구 사무총장 등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 행복마을 개선책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은 ▲원도심 등 주거취약지역 주민의 생활불편 해소,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 ▲공공일자리 창출 등의 목적으로 2018년 시작한 이후 주민활동 거점기반으로 기능하고 있지만 막대한 예산투입 대비 효율성이 저조하여 운영지침 개선 및 기능 재정립이 필요한 시점이다.

서현옥 의원은 “행복마을관리소는 주민이 지역에서 필요한 정책을 직접 발굴하고 민간·유관기관 등 지역사회 주체와 협업하여 주민자치와 복지를 실현한다는 사업 목적에 걸맞게 운영되기 위해 개선돼야할 내용이 있다”며 세 가지 사항을 집행부에 제안했다.

첫 번째로 현재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복지 등 유사사업이 타 단체사업과 다수 중첩되어 있어 행복마을관리소만의 고유업무를 발굴해야 하며, 이를 위해 해당 지역 차별화 및 수혜자·수혜지역 구체화를 통해 특화사업을 발굴할 것을 제언했다.

둘째, 행복마을관리소 운영방식 및 인력채용 조건을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현재 행복마을관리소의 시·군 운영 방식에서 마을공동체, 사회경제원, 주민자치회 등 민간위탁 방식으로 전환하고 저소득층·고령자를 우선 채용하거나 지역을 잘 알고 있는 마을활동가와 지역 주민 등으로 채용할 것을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서현옥 의원은 행복마을관리소 운영으로 지역 내 독거노인 및 주민들 만족도가 매우 높은 만큼 가정에 계신 어르신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것과 마을공동체와 지역 내 유관기관·단체의 자원 연계 방안을 모색해 관리소 지역의 활동 공동체와 네트워크를 구축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