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지하수 산업 불공정 행위 근절에 총력

- 페이퍼컴퍼니, 영세업체 난립으로 부실공사 · 임금체불 등 초래
- 지하수 법제화 시급…협회 필두로 기술 · 행정적 개선 필요

김영근기자 | 기사입력 2023/10/26 [15:45]

지하수 산업 불공정 행위 근절에 총력

- 페이퍼컴퍼니, 영세업체 난립으로 부실공사 · 임금체불 등 초래
- 지하수 법제화 시급…협회 필두로 기술 · 행정적 개선 필요

김영근기자 | 입력 : 2023/10/26 [15:45]

▲ 지하수는 안보와 직결된다고 강조하는 한국지하수 지열협회 전동수 회장


[경기평화신문=김영근기자] 업계 좀 먹는 부정부패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한국지하수‧지열협회 전동수 회장은 이 같은 업계 숙원 해소에 방점을 찍고, 산업 경쟁력을제고하는데 만전을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2021년 2월, 제6대 회장으로 선출된 그는 2005년부터 협회 수원시 지부장과대의원, 지회장 및 이사 등을 두루 역임한 베테랑이다. 특히 국내 지하수 산업의 공익성 강화에 힘써 온 전 회장은 오랫동안 곪아 온 환부를 드러내 업계가 새롭게 거듭나야 한다고 역설했다.

부실 시공업체 난립으로 국내 지하수 시공 업계의 병폐가 심각한 상황이다. 지하수조사연보에 따르면 2019년기준 지하수개발‧이용시공업체 수는 3,850개로 태반이 연매출 2억원 미만인 영세업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장에서 정상적인 시공과 경쟁은 찾기 힘들고 과도한 출혈경쟁과 부정부패가 만연하게 된 배경이다. 이에 전 회장은 지하수 시공사의 공공입찰 경쟁력이 크게 저하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같은 병폐는 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미비 한데서 기인한 결과이다. 243개 지자체 중 30여곳 안팎만이 지하수 관리부서를 두고 있다는 것이 체계적인 관리가 미흡하다는 것을여실히 보여준다. 이런 상황에서 공사단가도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다는지적이다.

전동수 회장은 “가장 공정성과 공공성이 요구되는 관급 공사마저 이러한 불공정 관행이 지속되고 있어 시공업체의 경제적 피해는 계속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2020년 말부터 현실적인 공사비 단가책정 기준 마련을 위해 지하수개발‧이용시설공사 표준품셈 마련에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페이퍼컴퍼니의 입찰참여 제한을 비롯해 기술인력, 장비 등 지하수개발 이용시공업 면허 등록조건을 모두 충족하는 시공업체 대상의 경쟁입찰이 가능할 수있도록 관련제도 마련에 앞장설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회장직을 맡으면서 ‘지하수공사 유령회사 입찰금지’ 공약을 가장 우선순위에 배정했다. 근본적으로 법제화 확립과 협회의 법정단체화를 관철시키겠다는 복안이다.

그렇게 되면 페이퍼컴퍼니 진입을 막을수 있는 인허가도 협회가 관장할 수 있다.

전 회장은 “800여 개의 회원사가 참여하는 기술네트워크를 구축해 지하수 지질분야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현장의 각종 기술적 문제에 대한 솔루션을 제시하는 한편, 회원사의 편익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회원사 위주의 혁신적 행정서비스를 창출할 계획이다”고 구두점을 찍었다.

한편 올해 협회는 존재감을 더욱 드러내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장학사업과 창업지원, 그리고 공공지하수 개발 사업도 전개해 나간다는방침이다. 특히 지하수 대국민 인식증진을 위한 홍보활동에도 박차를 가할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