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 '화성을' 김수인 "공영운·이준석 출전 환영"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2/28 [18:11]

경기 '화성을' 김수인 "공영운·이준석 출전 환영"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2/28 [18:11]

▲ 김수인 국민의힘 화성시을 예비후보(왼쪽)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운데), 공영운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오른쪽).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4·10 총선을 앞두고 경기 화성시의 분구를 전제로 출마를 검토할 수 있다고 밝힌 가운데 김수인 국민의힘 화성시을 예비후보가 SNS를 통해 환영의 뜻을 피력했다.

 

김 예비후보는 28일 이 지역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 예정인 공영운 전 현대자동차 대표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에게 "출전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정가에 따르면 이원욱 개혁신당 의원이 현 화성을 지역구에서 분구 예정인 화성정 지역구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전략공천 영입 인재 9호인 공 전 사장을 이 의원과 맞대결을 피해 화성을에 출마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직 선거구획정이 완료되지 않았지만 획정위가 국회에 제출한 지역 세부 조정안을 보면 화성을은 동탄4·6·7·8·9(동탄2신도시), 화성정은 반월동·동탄1·2·3·5(동탄1신도시)로 분구될 가능성이 크다.

 

김 예비후보는 "동탄지역민심이 중앙당에서 생각하는 것 처럼 만만하게 돌아가지 않는다"며 "공 후보나 이 대표가 이곳으로 꼭 출전하길 바란다"고 환영의 말을 전했다. 거물들과의 3파전에 자신감을 피력한 것이다.

 

2동탄지역을 지역구로 활동하고 있는 김 예비후보는 "2동탄은 평균 34세의 젊은 도시이다 보니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며 "동탄지역에서 17년째 살면서 두 아이를 길러낸 지역통과 낙하산과의 싸움에서 이길수 있다"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 "지난 기간 국민의힘 화성을 여성위원장으로 활동하며 지역 곳곳의 당원들의 열정과 열망을 봤다"며 "화성시을 지역을 민주당과 개혁신당에서 전략지로 선택해 줘서 더욱 용기가 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