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하남시, 중소기업에 저율 융자금·이자차액 지원

김영근 기자 | 기사입력 2024/02/29 [19:12]

하남시, 중소기업에 저율 융자금·이자차액 지원

김영근 기자 | 입력 : 2024/02/29 [19:12]

▲ 하남시청 전경. 사진=하남시 제공 

 

하남시(시장 이현재)가 금리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연이율 2% 융자금 지원 사업과 대출금의 이자 중 2%를 지원하는 대출 이자차액 보전사업을 진행한다.

 

2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중소기업 육성 기금을 재원으로 총 18억 원 규모의 융자금 및 이자차액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융자금은 업체당 최대 2억 원을 연 2%의 금리(2년 거치 2년 균분상환)로 지원하며 이자차액은 업체당 최대 2억 원 이내 대출금의 이자 중 2%(1년 거치 4년 균분상환)를 지원한다.

 

1차 접수는 오는 3월 8일까지로 융자금 지원 사업은 4개 업체 내외, 이자차액 지원 사업은 10개 업체 내외를 선정한다. 2차 접수는 6월 중, 3차 접수는 9월 중 공고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하남시 관내에 본점 또는 지점이 소재한 중소기업이다. 지난해와 달리 업종 제한을 해제해 신청 폭을 확대했다.

 

다만 △금융기관과 정상적인 거래가 불가능한 기업 △지방세 체납 중인 기업 △장기간(3개월 이상) 임금 체불 기업 △보증 금지 또는 보증 제한 기업 △하남시 중소기업육성기금 융자금을 받고 있는 업체(세부 조건에 따라 지원 가능 여부 차이 있음)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현재 시장은 "이번 중소기업 자금 지원이 자금난을 겪는 관내 중소기업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하남시는 관내 중소기업을 돕는 다양한 지원정책을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