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첫 출격 알베르토, 이탈리아에서 시베리아 횡단 열차 타고 韓에 온 사랑꾼
‘라스’ 첫 출격 알베르토, 이탈리아에서 시베리아 횡단 열차 타고 韓에 온 사랑꾼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1.09.0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남 1녀’ 11년 차 국제 부부? “육아 의견 충돌 많다” 반전 고백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탈리아에서 시베리아 횡단 열차를 타고 한국에 도착, 아내와 사랑의 결실을 본 스토리를 공개해 시청자들의 심쿵을 유발한다.

결혼 11년 차, 슬하에 1남 1녀를 둔 알베르토 부부는 넘사벽 금실을 자랑하는 국제 커플이지만, 육아 분야만큼은 의견 충돌이 많다고 반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늘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장영란, 박은영, 정가은, 알베르토와 함께하는 아빠 엄마의 육아 대담 ‘아.육.대’ 특집으로 꾸며진다.

알베르토는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등에서 활약하며 얼굴을 알렸다.

한국 생활 15년 차인 그는 한국인 아내, 아들딸과의 단란한 일상을 공개해 ‘가족 사랑꾼’으로 주목받았다.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격한 알베르토는 문자 그대로 ‘국경을 뛰어넘은 러브스토리’를 들려준다.

유학 시절 알게 된 아내를 만나기 위해 시베리아 횡단 열차에 몸을 싣고 한국에 도착했다는 것. 더욱이 알베르토는 당시 이탈리아에서 취업을 포기하고 아내와 사랑의 결실을 맺을지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오롯이 그녀의 얼굴을 보기 위해 한국에 온 넘사벽 사랑꾼 스토리를 공개한다.

알베르토와 한국인 아내는 4년 연애 끝에 지난 2011년 결혼했고 현재 슬하에 1남 1녀를 둔 11년 차 부부이다.

알베르토는 아내와 변함없는 금실을 자랑하지만, 이탈리아와 한국의 문화 차이 탓에 “육아 의견 충돌이 많다”고 반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이어 알베르토는 스마트폰은 절대 금지, 함께 놀아줄 때는 늘 타이머를 지참한다는 이탈리아 슈퍼 대디의 육아 비법을 공개한다.

또한 알베르토는 ‘육아 전문가’ 오은영 박사도 놀라게 한 지능지수 상위 0.3%의 아들 레오의 깜찍한 매력을 자랑한다.

특히 그는 “아들 레오가 평소 이탈리아어로 대화를 하다가, 웃기고 싶을 때 한국어를 쓴다"고 비화를 공개하며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진다.

이 외에도 알베르토는 한국에서 직장 생활을 할 때 ‘글로벌 영업왕’에 등극한 K-직장 생활 꿀팁을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한 알베르토는 “나는 빠른 84년생이다.

이탈리아도 빠른 년생이면 빨리 학교를 가지만, 위아래 문화가 없다”며 상황에 따른 한국 나이 공략법을 깜짝 공개, 모두를 폭소케 만들 예정이다.

알베르토의 넘사벽 사랑꾼 스토리는 오늘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