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혼자 사니까 마음껏"
"이제는 혼자 사니까 마음껏"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2.05.12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 혼자 산다' 아이들 전소연, 자취 6개월 차 '만능돌' 첫 출격
▲ <사진제공> MBC ‘나 혼자 산다’
아이들의 ‘만능돌’ 전소연이 '나 혼자 산다'에 첫 출격해 6개월 차 자취 일상을 최초 공개한다.

무대 위 포스 넘치는 모습과 180도 다른 절전모드 일상이 예고돼 관심이 집중된다.

오는 1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소연의 초보 자취러 일상이 최초 공개된다.

전소연은 인기 아이돌 아이들의 리더로 데뷔곡 ‘LATATA’부터 최근 발매했던 ‘TOMBOY’까지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하며 국내외 음원차트를 싹쓸이한 ‘만능돌’이다.

카리스마 넘치는 랩과 무대 장악력, 뛰어난 패션 감각으로 MZ세대의 사랑을 받고있는 그의 출연에 이목이 쏠린다.

전소연은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자취 6개월 차 일상을 최초로 보여줄 예정이다.

인생 첫 독립이라는 그는 몰딩부터 문고리까지 직접 인테리어 한 ‘노랑노랑 하우스’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선반, 냉장고 커튼까지 노란색으로 채워진 감각적인 집에는 ‘히트곡 성지’가 될 작업실까지 숨어있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전소연은 본업에서는 모든 걸 믿고 맡길 수 있는 ‘만능돌’ 이지만, 집에서는 걷는 것조차 귀찮아 엉덩이로 바닥을 훑고 다니는 등 ‘절전모드’ 일상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최소한의 힘을 제외하면 나무늘보와 맞먹는 속도의 하루로 반전 매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특히 전소연의 아침 식사 장면은 등짝 스매싱 욕구를 자극할 정도. “엄마는 만화책은 책이 아니라고 한다.

이제는 혼자 사니까 마음껏”이라며 방 한구석을 가득 채운 ‘밥 친구’ 만화책 컬렉션을 공개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숟가락을 손에 쥔 채 만화책 속 주인공에 이입해 한 입 먹지도 못하고 ‘멍소연’이 되어버린 모습은 미소를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다시 ‘매의 눈’을 되찾은 전소연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그가 향한 곳은 집안에 마련한 미니 작업실로 “집을 구할 때부터 안에 작업실을 만들려고 했다”, “영감을 주는 아지트”며 애정을 드러내 이목이 집중된다.

그는 깜찍한 아동용 애니메이션을 보던 중 영감을 받아 상상초월 콘셉트의 곡을 작업하며 ‘만능돌’의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만능돌’ 전소연의 반전 일상은 오는 13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