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골목상권 활성화 청신호…10개 골목상권에 3억6000만원 확보
안양 골목상권 활성화 청신호…10개 골목상권에 3억6000만원 확보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2.05.19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는 19일 관내 10개 골목상권의 13개 사업이 경기도 공모‘우수 골목상권 육성사업’과‘골목상권 공동체 지원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3억60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진=안양시 제공

안양의 골목상권이 부흥을 예고했다.

안양시는 19일 관내 10개 골목상권의 13개 사업이 경기도 공모 '우수 골목상권 육성사업'과 '골목상권 공동체 지원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3억6천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두 개 분야 사업은 골목상권 활성화가 핵심이다. 상인회의 능력을 강화해 지역과 상생하는 공동체를 육성하고, 상권육성 모델발굴에도 힘을 싣는다.

시는 지난달 관내 골목상권을 대상으로 경기도 공모사업에 대한 설명회 자리를 마련한 바 있다.

이로 인해 인덕원상가 번영회, 귀인동 먹거리촌 상인회와 비산골 음식문화특화거리 상인회, 안양3동 상인연합회, 삼막맛거리촌 상인회, 석수 본동 번영회, 안양가구 상점가, 아크로상가 골목형상점가, 관악타운종합상가 번영회 등 9개 골목상권이 공모에 이름을 올리며 2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또 우수 골목상권 육성사업에는 안양예술공원 상인회와 비산골 음식문화특화거리 상인회가 선정되면서 도비 각 1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10개 골목상권은 확보한 상 사업비로 SNS 마케팅과 벤치마킹을 위한 선진지 견학, 간판과 위생용품 제작, 앞치마와 물티슈 구매 등에 나선다. 방역용 소독 분무기와 손소독제를 비치하고 화장실을 보수하는가 하면, 경관조명과 조형물도 설치하는 등 상권을 살리는 데 다양하게 사용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힘든 나날을 보낸 외식업 소상공인들에게 디딤돌이 되고 침체했던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