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안전사고 없는 여름휴가 보내기
[기고] 안전사고 없는 여름휴가 보내기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2.06.22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정부소방서 119구조대 소방장 박형규

올해도 무더위를 피해 가족, 친구와 함께 바다, 강, 계곡 등을 찾아 더위를 잊으려는 피서객들이 증가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어 그동안 가지 못했던 휴가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폭발적 증가가 예상된다.

피서객들의 증가와 함께 물놀이 중 사고 소식을 심심치 않게 보게 된다.물놀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안전 수칙이 중요하다.

첫째, 물에 들어가기 전 준비운동은 필수이다. 갑작스레 물에 들어가면 근육의 경련이나 심장에 무리가 갈 수도 있다. 특히 음주 후에 물에 들어가는 건 절대해서는 안되는 행동이다.

둘째, 물놀이에 구명조끼등 안전 장비 착용은 필수이다. 차량에 탑승하면 안전벨트가 생명 벨트인 것처럼 물놀이에서의 생명 벨트는 구명조끼이다. 물에서는 어떤 일이 발생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자신의 수영 실력을 자만하여 안전 장비의 착용을 소홀히 하면 안 된다.

셋째, 강이나 계곡, 수영장 등에서의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강이나 계곡 등의 수영금지 구역은 들어가면 안 되고, 현장에 있는 안전요원의 통제에도 적극적으로 따라야 한다. 또한, 요즘은 여행을 가는 펜션에는 수영장이 있는 곳이 많다. 그곳의 수영장은 수심이 깊지 않아서 안전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있다. 실제로 매년 펜션 수영장에서 어린아이의 익수 사고 사례가 많다. 아이가 물에 들어가는 경우는 부모나 가족 등 어른이 항상 아이 옆에 있어야 한다. 

나와 우리 가족의 안전은 누가 지켜주는 것이 아니다. 스스로 안전 수칙을 지키고 ‘나는 괜찮아’, ‘설마 나에게’라는 방심은 버리고 안전한 물놀이로 올여름도 행복한 여행이 되기를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