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은이X이연복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총괄 셰프-총매니저 맡는다
송은이X이연복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총괄 셰프-총매니저 맡는다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2.06.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다운 제주 음식점 ‘깜빡 4인방’의 든든한 조력자 활약 예고
▲ <사진 제공>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이연복 셰프와 개그우먼 송은이가 ‘주문을 잊은 음식점2’에 합류한다.

두 사람은 각각 총괄 셰프와 총매니저를 맡아 아름다운 제주도에서 음식점 운영에 도전하는 ‘깜빡 4인방’의 든든한 조력자로서 활약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30일 목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KBS 1TV ‘주문을 잊은 음식점2’는 경증 치매인이 주문받고 서빙하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음식점으로 주문을 깜빡해도 음식이 잘못 나와도 웃음으로 무장 해제되는 제주의 마법 같은 공간에서 개성 만점 ‘깜빡 4인방’의 유쾌한 도전기를 담는다.

이연복 셰프와 송은이는 지난 2018년 ‘KBS 스페셜’을 통해 방송된 ‘주문을 잊은 음식점’에서 출연해 서울에서 2일간 오픈한 음식점에서 각각 총괄 셰프와 매니저로 활약했다.

이연복 셰프는 특수한 주문 상황을 고려해 후배 셰프들과 고심을 거듭, 메뉴 선정부터 조리까지 세심한 센스를 발휘했고 송은이는 운영 내내 치매 어르신들을 무한 칭찬하고 격려하는 등 따뜻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4년 만에 ‘주문을 잊은 음식점2’ 제작진과 재회한 두 사람은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송은이는 “사실 빨리 하길 원했던 프로그램인데 매우 반가웠다 벌써 4년이나 됐다는 게 신기하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이연복 셰프는 “적극적으로 일에 참여하시는 어르신들을 보며 에너지를 얻었다 다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고 덧붙였다.

이연복 셰프는 ‘주문을 잊은 음식점’ 원년 멤버이자 5성급 호텔 출신 베테랑 왕병호 셰프, 자신의 수제자이자 ‘딤섬의 여왕’ 정지선 셰프와 ‘중식 어벤져스’를 결성한다.

이연복 셰프 군단은 음식점을 방문할 손님들을 위해 영업 전날까지 밤새 준비하는 등 열정을 드러냈다는 전언이다.

송은이는 현장에서 밝은 웃음을 유지하며 ‘깜빡 4인방’의 역할을 체계적으로 조정하는 총매니저를 맡는다.

지난 음식점 영업 때 특유의 친화력과 위트로 치매 어르신들의 조력자로 활약한 만큼,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송은이는 “묘한 긴장과 설렘이 있다 어떤 일들이 펼쳐질지 기대되는데, 낯선 환경에서 하나도 예측할 수 없는 식당이 될 것”이라며 귀띔했다.

‘주문을 잊은 음식점2’은 오는 30일 목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며 이어 7월 1일 금요일에 2회가 방송된다.

이후에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