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차 희망화성 844 포럼, 화성형 출산장려 전략 및 보육정책 논의
제7차 희망화성 844 포럼, 화성형 출산장려 전략 및 보육정책 논의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2.11.2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모두누림센터에서 7번째 ‘희망화성 844 포럼’ 열려
▲ 제7차 희망화성 844 포럼, 화성형 출산장려 전략 및 보육정책 논의
화성시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로 도약하고자 ‘제7차 희망화성 844 포럼’을 개최했다.

‘희망화성 844 포럼’은 월 2회씩 행정과 관련분야 전문가가 모여 분야별로 정책 및 사업을 논의하는 민선 8기 대표 정책포럼이다.

특히 844는 화성시 전체 면적을 상징하는 숫자로 시 전체를 균형 있게 발전시키겠다는 시정비전이 담겼다.

24일 곽윤석 정책실장의 주재로 열린 이날 포럼에서는 화성형 출산장려 정책과 보육정책 마련을 주제로 오현문 아이사랑담당관과 신용선 아동보육과장, 차승은 수원대학교 아동가족복지학과 교수, 이연실 화성의과학대학교 사회복지보건학과 교수, 김은희 화성시 육아종합지원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합계출산율 저하에 대한 화성시 대응방안 및 아동과 양육자의 행복권을 보장하고 희망찬 육아 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열띤 토론을 펼쳤다.

1부 세션에서는 화성시 인구 및 합계출산율 현황 자료를 토대로 지역별 인구 차이와 출생아 수의 지속적인 감소에 대해 논의했다.

일과 가정의 양립 환경을 마련하고 여성의 고용 안정화, 그리고 화성시만의 특성을 반영한 실효성 있는 화성형 돌봄 모델 개발이 필요하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이어진 2부 세션에서는 양육부담 감소를 위한 화성형 보육정책이 논의돼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에 따른 양적 확대를 넘어 내실 있는 운영방안 마련과 취약보육 강화 방안이 제기됐다.

화성시의 공공보육에 대한 정책적 노력이 돋보이며 이를 지속가능하게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전했다.

전문가 패널들은 합계출산율 제고는 과감하고 혁신적인 정책으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차승은 교수는 “화성시는 출산 장려 및 보육 정책을 위해 선택과 집중이 필요한 중요한 시기”며 “공급자 중심이 아닌 아동 중심의 정책 마련과 아동의 동선을 고려한 시설 배치 등의 도시계획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