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게임’ 이연희, 살인마를 잡겠다는 집념 폭발 ‘독기 장착’ 눈빛 눈길
‘더 게임’ 이연희, 살인마를 잡겠다는 집념 폭발 ‘독기 장착’ 눈빛 눈길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2.1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 속에 피어난 운명적 사랑, 이제 2막 시작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 ‘더 게임’ 이연희의 감정 곡선에 변화가 생겼다.

이연희는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해’에서 뛰어난 직관력과 통찰력으로 집념의 수사를 펼치는 강력반 형사 ‘서준영’ 역을 맡아 활약 중이다.

지난 13일 방송에서는 서준영이 구도경의 연쇄 살인을 막기 위해 그를 설득, 구도경이 이를 거부하고 도발하자 “너 꼭 내 손으로 잡을 거야”며 경고하는 이야기가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이어 서준영은 김태평을 날카롭게 추궁, 구도경의 집 지하에 김형수가 감금된 사실을 알게 되고 남우현을 찾아가 본인이 직접 증거를 찾았다는 거짓 보고까지 올리며 범인을 잡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방송 말미, 서준영은 백성운으로부터 김태평 때문에 자신이 죽는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듣게 돼 당황한 것도 잠시, 자신을 향해 달려온 김태평을 따뜻하게 안아줘 피할 수 없는 운명적 멜로의 시작을 예고해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 과정에서 이연희는 형사로서의 집념은 물론 누구에게도 곁을 주지 않았던 서준영이 김태평을 만나 서서히 마음을 열고 다가가는 감정의 변화를 세밀하게 표현해 극에 설득력을 불어넣으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