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람이었으면 좋겠다"… 美 ABC뉴스에 달린 놀라운 반응
"한국사람이었으면 좋겠다"… 美 ABC뉴스에 달린 놀라운 반응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3.15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영상 캡처.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내가 한국인이었으면 좋겠다.”
“위기에 대처하는 한국인의 모습에서 우리도 배워야 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맞서 팔을 걷어붙이고 돕기에 나선 한국인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에 외국 네티즌들이 놀라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영상은 미국 ABC뉴스가 지난 14일 유튜브에 ‘자가격리된 사람들에게 음식물 박스를 배달하는 한국인 자원봉사자들’(Volunteers in South Korea deliver boxes of food to people in self-quarantined people)이란 제목으로 경기도자원봉사센터가 지역 내 있는 자가격리자 집에 음식을 배달하는 영상에 담겨 있다.

내용을 보면 기자의 어떤 코멘터리도 없는 이 동영상에는 청소년 자원봉사자들이 마스크를 쓰고 묵묵히 음식들을 분류해서 박스에 넣고 자가격리하고 있는 분들의 집까지 배달하는 모습이 담겨져 있다.

이처럼 최대한 눈에 띄지 않고 조심스럽게 전달하는 이유는 격리자와의 대면 접촉을 피하는 동시에 자가격리자의 존재를 이웃들에게 알리지 않기 위해서며 자가격리자의 존재가 이웃에게 알려질 경우 불안감이 조성되고 또 다른 피해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영상 속 설명을 보면 "약 $82.00(9만원 정도)의 음식이 담긴 박스가 자가 격리자에게 배달되는데, 쇠고기국물(곰탕), 닭고기 수프(삼계탕), 포도주스 등 일회용 먹거리 인스탄트 음식들 뿐 아니라 쌀은 물론 배와 사과 등 과일과 고구마, 일회용 먹거리 등지역 특산품이 같이 배달된다. 비용은 경기도가 부담한다. 1500~2000개의 박스가 경기도에 배달되며, 같은 방식으로 대구지역에는 15000개의 박스를 자원봉사자들이 배달한다"고 전했다. 


"우리 미국인들이 한국인들을 배워야 한다"

드물지만 기본 생필품에 더해 홍삼 제품과 같은 면역 강화 식품이 포함되기도 한다고 설명도 달았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놀라웠다.

"이런 사람들을 있다니 정말 놀랍네요. 우리 미국인들은 한국인들로부터 배워야 합니다."
"이게 바로 우리 미국이 배워야 할 점이죠."

"인도 정부가 이런 일을 시도하면 정치인들은 그들에게 갈 음식을 뒤로 빼돌리겠지."
"음식 박스가 참 좋아보인다. 자원봉사자 여러분. 안전하게 활동하세요."

"이건 정말 전 세계적으로 기준이 되어야 할 수준의 세심함이다. 다른 나라도 이 정도만 했으면 좋겠다."
"이건 정말 전 세계적으로 기준이 되어야 할 수준의 세심함이다. 다른 나라도 이 정도만 했으면 좋겠다."
"이게 진짜 미국에서 우리가 해야할 일들이라고!"

"한국인들이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조직해서 행동하는지 보는건 정말 놀랍다. 우리 미국인들은 한스텝 더 나아가서 그들에게 배워야만 한다." 

한국인들의 댓글도 많이 올라왔다.
"이게 바로 대통령과 지자체장들이 바로서야하는 이유다."
"뭘 이정도 가지고..." 등의 댓글이 눈에 띄었다.

영상은 15일 오후 3시 30분 현재 2만여회의 조회수와 2300여건 이상 좋아요, 250여개의 댓글을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