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눈에 띄는‘노란’신호등으로 교체
고양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눈에 띄는‘노란’신호등으로 교체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3.30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학로 등 학교 주변 48개소 노란신호등 교체에 6억원 투입
▲ 고양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눈에 띄는‘노란’신호등으로 교체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 고양시는 어린이 등 교통약자들의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올 해 6월까지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차로와 횡단보도의 차량신호등 및 보행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교체한다고 30일 밝혔다.

‘노란신호등 교체공사’는 ‘교통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기존의 검은색 등면을 눈에 띄는 노란색으로 도색하는 작업으로 운전자에게 어린이 보호구역임을 알려 저속 운전을 유도해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다.

현재 고양시 어린이 보호구역은 160여 개소이며 시에서는 민식이법 시행 이전 선제적 대응으로 2019년까지 용두초등학교 등 31개 초등학교 주변 55개소 통학로에 노란신호등 교체를 완료한 바 있다.

2020년도에는 예산 6억원을 확보해 6월 이전에 19개교 48개소의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교체 완료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보호구역 내 신규 신호등 설치 시에는 노란색의 철주를 설치하고 기존 철주에는 노란색 시트지를 부착하는 등 보호구역 내 시인성 강화를 통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여러 방안들을 발굴 · 시행 중에 있다.

아울러 시는 노란신호등으로 교체 할 경우 교통사고 예방효과가 있다는 평가에 따라 2022년까지 고양시 관내 모든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을 노란신호등으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