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24 조치' 실효성 상실…정부 조치 환영"
이재명 "'5.24 조치' 실효성 상실…정부 조치 환영"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5.2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가 21일 SNS를 통해 통일부가 내린 5.24 조치에 대해 "전략적 판단으로 전적 지지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이재명 지사. 제공.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이재명 지사가 통일부가 내린 5.24 조치에 대해 "전략적 판단으로 전적 지지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20일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5·24 조치 시행 10주년을 앞두고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5·24 대북제재 조치의 실효성이 사실상 상당 부분 상실됐다고 밝힌바 있다.

이 지사는 21일 SNS를 통해 "통일부가 5.24 조치의 수명이 다했다고 선언했다"며 "2010년 이명박 정부는 5.24 대북제재 조치를 내리면서 방북과 남북교역을 중단시켰고, 대결이 대화를 가로막아 결국 과거가 미래를 발목 잡았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남북의 오작교가 끊긴 사이 한반도에는 북미 간의 격화된 대결과 갈등이 크게 자리 잡았다"며 "정작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인 우리의 입지는 이전과 비할 바 없이 좁아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10년이 흘러 그 사이 남북 두 정상이 세차례 만났다"며 "대결의 과거로 돌아가지 않을 것을 선언하고, 오작교를 다시 잇는 과정이 시작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한반도 평화는 필연적인 길"이라며 "최근 문재인 대통령님께서도 외부 요인과 관계없이 주도적으로 남북관계를 강화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강조하셨다"며 "때로는 정체되고 난관이 있더라도 우리가 나아갈 방향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이어 "K방역에 이어 K평화로 세계인을 감동시킬 날을 그려본다"면서 "남북공동번영의 심장 개성공단이 다시 힘차게 뛰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남북의 접경을 품은 경기도도 정부와 발맞추어 DMZ를 전쟁과 상처에서 평화와 치유의 상징으로 바꿔내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