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입찰용 페이퍼 컴퍼니 단속 효과'… 응찰률 22% 감소
이재명 '입찰용 페이퍼 컴퍼니 단속 효과'… 응찰률 22% 감소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5.2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2일 "입찰용 페이퍼컴퍼니가 지속적인 단속으로 급감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해 10월 최초 도입한 공공입찰 페이퍼컴퍼니 사전단속을 벌인 결과 이달 13일 기준 도 157개 공사 중 272개 업체를 조사해 42개사를 적발했다. 
이 지사는 SNS를 통해 "응찰회사를 전수조사하기 때문에 피할 길도 없다"라며 "그 결과 응찰률이 무려 22%나 감소했다"고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페이퍼컴퍼니로 입찰 받으면 당연히 하청주겠지요?"라고 반문한 뒤 "리베이트를 먹는 건 기본일 것이고 부당이득에 부실공사 가능성이 크다. 경기도에서 페이퍼컴퍼니로 입찰하면 보증금 몰수, 형사고발, 행정조치가 곧바로 취해진다"고 경고했다.

이 지사는 "대신 실제로 공사를 하는 건전한 업체들이 그만큼 기회를 잡았지만 경기도는 공정하다"라며 "경기도에선 불공정한 방법으로 이익을 얻을 수 없고 그런 시도만 해도 책임을 묻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내 시군으로 확대하면서 다른 시도와 중앙정부에도 확산되길 바란다"며 "공정한 세상이 모두가 행복한 미래를 만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