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다녀왔다’ 기도훈, 숨겨진 과거사에 시청자들의 궁금증 증폭
‘한 번 다녀왔다’ 기도훈, 숨겨진 과거사에 시청자들의 궁금증 증폭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6.29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 넓은 감정으로 이목 집중시키는 ‘에이스 신인’
▲ 출처: sm엔터테인먼트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 ‘한 번 다녀왔다’ 기도훈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다’에서는 박효신과 송가희가 서로를 의식하며 감정을 주고받는 이야기가 그려져 묘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특히 박효신은 여자를 소개 시켜 주겠다는 송가희의 제안을 단호하게 거절, 이에 대해 묻자 마음대로 생각하라고 답해 예측불허 로맨스로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박효신은 자신이 자리를 비운 사이 아버지에게 온 전화를 송가희가 받은 것을 알고 화낸 것에 이어 직접 찾아온 아버지에게 “유도가 인생의 전부인 줄 알았던 박효신은 죽었어요. 완배랑 같이”며 차갑게 일갈해 숨겨진 과거사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박효신’을 연기한 기도훈은 신선한 매력의 멜로 감성부터 아버지에게 차갑게 분노하는 모습까지 캐릭터의 폭 넓은 감정을 그려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