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남자’ 강은탁, 서울 나들이 후 집에 돌아오는 길 실종
‘비밀의 남자’ 강은탁, 서울 나들이 후 집에 돌아오는 길 실종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9.11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밀의 남자’ 강은탁, 서울 나들이 후 집에 돌아오는 길 실종
▲ <사진제공>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 '비밀의 남자' 강은탁이 실종돼 모든 가족이 찾아 나선 가운데, 어두운 숲속에서 이채영이 그의 앞에 ‘구세주’로 등장했다.

강은탁의 실종으로 혼란의 도가니에 빠진 가족들을 뒷목 잡게 하는 크나큰 후폭풍이 예고돼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 측은 11일 이태풍의 실종으로 혼비백산한 가족들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비밀의 남자'는 사고로 일곱 살의 지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죽음의 문턱에서 기적을 마주하며 복수를 위해 질주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이다.

그를 둘러싼 두 여자의 사랑과 욕망, 인물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통해 색다른 일일극의 지표를 제시할 예정이다.

지난 4회 방송에서 태풍은 어린 시절 사고로 7살 지능을 갖게 된 순수 청년으로 한유정의 동생인 한유명의 부탁으로 함께 서울 나들이에 나섰다.

하지만 유명이 태풍을 홀로 택시를 태워 춘천으로 돌려보낸 것이 사단이 됐다.

태풍이 어두운 숲속에 홀로 남겨지게 된 것. 그런 가운데 공개된 태풍의 앞에 구세주처럼 우산을 들고 나타난 한유라의 모습이 담겨 있어 궁금증을 높인다.

태풍은 유라의 등장에 안도감을 느끼는 가운데, 유라는 반전된 두 가지의 표정으로 눈길을 끄는 것. 이와 함께 예고편에선 늦은 밤비에 홀딱 젖은 태풍을 수건으로 닦아주는 유라의 뒷모습이 포착돼 의문스러움을 느끼게 한다.

가족들 모두 태풍의 실종에 혼란에 빠진 가운데, 엄마 이경혜과 유정 역시 안절부절못하며 실종신고까지 한 상황. 그런 가운데 집에 등장한 태풍은 가족들 앞에서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이들에게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비밀의 남자' 측은 “태풍은 이 실종사건으로 인해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 태풍의 인생에 큰 사건이 담긴 '비밀의 남자' 5회를 통해 사건의 전말을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