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대 가족 코로나19 확진' 포천시 "지역사회 전파 차단 총력"
'군부대 가족 코로나19 확진' 포천시 "지역사회 전파 차단 총력"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9.12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는 12일 최근 영북면에 거주하는 군인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른 역학조사 결과 등 조치사항에 대해 밝혔다. 사진=포천시 제공.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포천시는 12일 최근 영북면에 거주하는 군인가족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른 역학조사 결과 등 조치사항에 대해 밝혔다.

포천시는 확정 판정 즉시 확진자 동선을 파악해 소독을 실시했고, 역학조사 결과 지역 내 다른 밀접접촉자는 없는 것을 확인했다. 

군 당국은 즉시 확진자 거주 세대를 포함, 해당 동 전 세대(191세대)를 코호트 격리 조치에 들어가고 이외 세대는 코호트 격리에 준하는 외부 출입을 자제하는 조치를 취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코로나19 극복에 민관군이 동참하여 감염병 지역사회 전파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해당 부대 영내 전파 및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없다고 판단되나 전 행정력을 집중해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