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일산서구, 불가피한 2단계 하향에도 점검비상등은 여전히
고양시 일산서구, 불가피한 2단계 하향에도 점검비상등은 여전히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9.16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양시청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 정부가 지난 9월 13일 일요일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 조치를 완화해 2주간 2단계로 하향, 연장하기로 한 결정에 일산서구는 핵심 방역수칙을 의무화해 방역 관리를 더욱 더 강화하고 있다.

고양시 일산서구는 14일 월요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가 해제되는 27일 일요일까지 점검반을 편성해 노래연습장, PC방, 실내체육시설 등 고위험시설 및 의무화시설 등에 대한 방역수칙 이행 여부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점검반은 2인 1조로 야간에 차량을 이용해 다중밀집지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을 순회하며 집합금지시설에 대한 행정명령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집한제한 대상업소도 꾸준히 고양알바6000을 활용해 지도하고 있다.

명재성 일산서구청장은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깜깜이 환자 비율이 23%대를 유지하고 있고 지역사회 잠복감염과 n차 전파 위험이 지속되고 있어 대규모 감염 위험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만큼 시민여러분께서도 마스크 착용 생활화 등 방역수칙이행에 적극 동참해, 다가올 추석 연휴에 코로나가 더 이상 재확산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지고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