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형 디지털 뉴딜’포스트 코로나 선도
‘광명형 디지털 뉴딜’포스트 코로나 선도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9.16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를 똑똑하게 시민을 여유롭게’ 스마트 비전 아래 3개 분야별 27개 생활 서비스 추진
▲ ‘광명형 디지털 뉴딜’포스트 코로나 선도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 광명시는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발맞춰 각 분야에 정보통신 기술을 적용한 이른바 ‘광명형 디지털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도시를 똑똑하게 시민을 여유롭게’라는 스마트 비전 아래 3개 분야 27개 생활 서비스를 하고 있다.

야간 귀가 때 본인의 위치정보와 위급상황을 도시통합운영센터에 실시간으로 알리는 ‘야간 안심귀가서비스’, 안심 택배 서비스인 ‘스마트 무인 택배함’, 전통시장에 설치한 ‘스마트 화재감시’ 등이 그것이다.

또 아파트 단지에 수배차량 출입을 감시하는 시스템을 구축했고 고화질 CCTV 확대 설치뿐만 아니라 IOT를 활용한 신축 아파트 화재감시시스템, 홀몸 어르신과 중증장애인 응급상황 알리미 서비스 등을 하고 있다.

지난달부터는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을 구축해 사건·사고 화재·재난 등의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112와 119센터에 즉시 알리고 출동 차량에 실시간 CCTV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광명시민은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자동심장충격기와 재난대피소 등 안전시설 위치와 CCTV 교통 영상정보를 스마트폰으로 언제든지 확인할 수 있다.

광명시는 이와 함께 공원, 버스정류장, 전통시장, 상업지역 등 50곳에 공공와이파이 272대를 설치했다.

내년에 착공하는 광명·시흥테크노밸리에는 스마트가로등, 공공와이파이, 아파트 화재 알림 시스템, 스마트 미터링, 대기오염전광판, 무인택배함, 무인민원발급기, 교통정보기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광명시는 ‘광명형 디지털 뉴딜’ 서비스 추가 발굴을 위해 전문가가 참여하는 ‘디지털 뉴딜 TF’를 꾸렸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모든 사업 추진 시 우선적으로 디지털 뉴딜사업의 취지가 반영되도록 하고 코로나19 이후 시대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전략에 부합하는 광명형 디지털 뉴딜 사업을 꾸준히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