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국토부에 GTX-D노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공동건의문 전달
김포시, 국토부에 GTX-D노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공동건의문 전달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0.09.1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수도권과 서울 남부 30분대 연결.‘여유 있는 아침, 함께하는 저녁’ 가능
▲ 김포시, 국토부에 GTX-D노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공동건의문 전달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 김포시가 16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부천·하남시장 및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GTX-D노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국토교통부에 전달할 공동건의문 서명식을 가졌다.

서명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하영 김포시장, 장덕천 부천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김주영·박상혁·서영석·최종윤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경기도와 3개 단체장 및 지역 국회의원들은 공동건의문에서 “GTX-D노선 확정으로 김포시, 부천시, 하남시 지역의 교통정체 해소 및 대중교통 개선이 이루어져야 이 지역주민들이 염원하는 ‘여유 있는 아침, 함께하는 저녁’에 한 걸음 다가서게 된다”며 “주민들이 염원과 의지를 담아 GTX-D노선 추진을 위한 첫 관문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과 조기 추진”을 건의했다.

김포~부천~서울남부~하남시를 잇는 광역급행철도노선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D노선’은 총연장 68km, 총사업비는 5조9천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GTX-D노선은 현재 추진중인 GTX-A, B, C노선과 함께 수도권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해 통행비용 및 환승시간을 줄이며 지역간 상생발전을 이끄는 빠르고 편리한 광역교통 실현을 수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노선이다.

정하영 시장은 “우리 김포시는 서울시와 인접해 있는 지리적 특성에도 불구하고 교통 인프라가 상당히 열악한 수준으로 김포시민들에게 출퇴근은 고통의 시간일 정도”며 “오늘 공동건의문 서명식은 그동안 수도권 서부권의 열악한 교통난을 해소하며 교통복지 실현을 위한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GTX-D노선은 그동안 대중교통 소외된 서부 수도권을 출발해 하남시까지 경기도의 동과 서를 잇는 노선으로 지역간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 시킬 수 있는 중요한 철도”며 “오늘 간담회에 참여한 이재명 도지사와 부천·하남시장, 지역 국회의원들과 공동노력 및 대응 방안을 착실히 마련해 나간다면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