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경기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현안 청취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경기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현안 청취
  • 김영근 기자
  • 승인 2019.05.15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김미리 도의원은 남양주상담소에서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담당자와 경기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현안을 청취하는 자리를 가졌다.
[경기북부평화신문]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김미리 도의원은 지난 13일 남양주상담소에서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담당자와 경기콜센터 상담사 정규직 전환 현안을 청취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는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제3기 민생실천위원회 부위원장인 김미리의원과 경기콜센터 상담사들의 현안을 공유하기 위해 지원센터의 요청에 의해 마련됐다..

지원센터에 의하면 “경기도는 상담사 66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7월 1일자로 확정하고, 3월 31일부터 6월 30일까지 위탁업체와 계약을 연장해 운영중이다”면서 “하지만, 민간 위탁업체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이 없어, 근로조건과 처우개선 문제 등에 대한 논의에 진전이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김미리 도의원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항상 고용불안에 시달리고 있으며, 이로 인해 처우개선을 주장하기 어려운 구조에 처해 있다.” 면서 “지원센터가 약자의 위치에 있는 노동자의 실태를 조사해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는 대응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경기도는 공정한 세상을 위해 노동자를 존중하는 정책을 추진중이므로 공공부문 콜센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 기대하며, 경기도의회 차원의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