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빈 옥상 활용해 시민주도 가상 발전소 만든다
광명시, 빈 옥상 활용해 시민주도 가상 발전소 만든다
  • 김영근 기자
  • 승인 2021.03.28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 사진=광명시 제공.

[경기평화신문=김영근 기자]광명시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하는 ‘2021년도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4억7000만원을 확보했고 28일 밝혔다.

지역에너지 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2016년부터 지역 특성에 맞는 에너지 신산업 사업모델을 발굴·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전국 지자체 공개모집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총 17개 사업이 공모에 참여했으며 평가를 통해 광명시 제안사업이 선정됐다.

‘공유플랫폼 기반 시민주도형 그린뉴딜사업’은 ㈜에이치에너지(주관기관), 시민조합원을 기반으로 한 협동조합, 그리고 광명시가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국·시비 각 4억7000만원씩(전체 사업비의 50%)을 포함해 이달부터 10개월 동안 18억7000만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시민, 건물주 등이 비어있는 옥상에 태양광발전소를 설치하고 이를 공유플랫폼으로 묶어 하나의 발전소로 운영하는 형태다. 그린뉴딜시장에 투자하여 수익을 얻고자 하는 시민 또는 옥상태양광을 공유 받아 RE100(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 Renewable Energy 100%)에 동참하여 기후환경가치를 실현하고 싶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이번 사업은 기존 관주도의 재생에너지 보급에서 시민주도 그린뉴딜 사업으로의 전환을 지원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히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에너지산업 발굴을 통해 탈탄소 도시 조성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